홍보자료

친환경 전기차로 세계 시장을 향해 뻗어가는 전기차 전문기업 대창모터스

[뉴스토마토] 보조금 감소에도 전기차 전망 '밝음’

관리자

view : 106

보조금 감소에도 전기차 전망 '밝음’

지난해보다 300만원 줄어…주요 업체 관련 모델 출시 러시
올해 전기차 보조금이 감소하지만 향후 전망은 밝을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서울 양재역 부근 엘타워에서 개최된 '2019년 친환경 자동차 보급정책 설명회'에서 이주현 환경부 교통환경과 사무관은 전기차 보조금 중 국비는 올해 최대 900만원으로 지난해 1200만원에서 300만원 감소했다고 말했다. 하이브리드 차량(HEV)은 지난해 50만원에서 올해 폐지됐으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PHEV)는 지난해와 동일한 500만원이다. 
전기차 완속충전기 국고보조금은 공용충전기에 대해 최대 350만원, 비공용 충전기에는 130만원, 과금형(휴대용) 충전기에 40만원이 지원된다. 다만 비공용 완속충전기는 올해를 마지막으로 지원이 중단된다. 
이 사무관은 "1대 당 국비 보조금은 줄었지만 올해 전기차 보급목표를 4만2000대로 설정했다"면서 "보조금 지급 대상을 넓혀서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없어 구매를 포기하는 문제점을 해소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최근 몇년간 지속된 전기차 성장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환경부에 따르면 전기차 보급대수는 2015년 2907대, 2016년 5914대에서 2017년 1만3826대로 매년 두 배가량 증가했다. 지난해는 11월까지 2만9000대를 기록해 연간 기준 3만대가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 
조철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과거에는 수요가 부족해 전기차 보조금이 남는 사례도 있었지만 최근에는 일부 업체의 전기차 사전예약이 실시되면 당일 완료될 정도로 인기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는 "지난해 BMW 사태 등으로 디젤차에 대한 선호도가 급격히 낮아지고 있다"면서 "반면 친환경차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면서 보조금이 친환경차 구매 결정에 큰 변수가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주요 업체들이 잇따라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는 점도 긍정적인 요소다. 한국지엠은 지난 9일부터 '2019년형 볼트EV'의 사전계약을 시작했고 재규어는 14일 'I-PACE'를 출시했다. 기아자동차는 이달말 '쏘울 EV'를 선보일 예정이며, 닛산 '리프'와 메르세데스-벤츠의 'EQC'도 올해 출시된다. 기존 현대자동차의 '코나EV', 기아차의 '니로EV' 등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전기차 모델이 대폭 확대된다.  
업계 관계자는 "수입차 브랜드들이 국내 전기차 시장의 성장성을 감안하고 관련 모델을 출시하고 있다"면서 "업체 간 전기차 경쟁이 훨씬 치열해졌다"고 말했다.
뉴스토마토 / 김재홍 기자   수정 : 2019-01-18 18:23:43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