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자료

친환경 전기차로 세계 시장을 향해 뻗어가는 전기차 전문기업 대창모터스

[오토타임즈] 2019년 친환경자동차 보급설명회 개최

관리자

view : 96

올해 전기차 보조금 5만7,000대까지 지급

-환경부, 친환경차 보급정책 설명회 개최
-지원대수 전기 승용차 4만2,000대, 수소차 4,000대 등
 

환경부가 '2019년 친환경자동차 보급정책 설명회'를 개최하고 올해 친환경차 보급 및 충전인프라 구축 정책 등을 안내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서울 양재역 엘타워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환경부는 올해 친환경차 구매보조금 예산을 지난해 3만2,000대에서 76% 늘어난 5만7,000대에 지급할 계획이라고 공개했다. 대당 보조금은 국비와 지방비를 포함해 전기차 최대 1,900만 원, 수소차 최대 3,600만 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500만 원, 전기이륜차 최대 350만 원 등이다.

전기승용차 대당 보조금 중 국비는 지난해 1,200만 원에서 300만 원 줄어든 900만 원을 지원한다. 지자체별 보조금은 최대 1,000만원까지 책정된다. 전기 소형 화물차의 경우 국비는 최대 1,800만원까지 지급한다. 지자체별 지원금은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부는 지난해부터 1회 충전시 주행거리 및 효율(전비)에 따라 전기차 국고 보조금을 차등 책정했다. 효율(전비)엔 상온(20~30℃)과 저온(-7℃)의 주행거리 차이도 반영했다. 이에 따라 차종별로 받을 수 있는 정부 지원금이 상이하다. 차종별 보조금 국고 지원금은 2018년형 현대차 아이오닉 841~847 원, 코나 EV 900만원, 기아차 니로 EV 900만원, 2018년형 쏘울 EV 778만원, 2018년형 르노삼성 SM3 Z.E 756만 원, BMW i3 94ah 818만원, 쉐보레 볼트 EV 900만원, 테슬라 모델S 900만원 등이다. 

초소형 전기차 국고보조금은 420만원으로 동일하다. 대상은 르노삼성 트위지, 대창모터스 다니고, 쎄미시스코 D2 등이다. 경형 화물 전기차 파워프라자 라보 피스에 대한 정부 보조금은 1,100만 원이다. 향후 1t급 전기 화물차가 출시되면 1,800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환경부는 전했다.

수소차는 국비 2,250만 원, 지방비 최대 1,350만 원 등 최대 3,600만 원까지 보조금이 지급된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지자체별 지원금 없이 국비 500만 원만 배정한다.

전기이륜차는 국비와 지방비 각각 175만 원씩 최대 350만 원 지원 받을 수 있다. 올해 실제 지급될 예정인 전체 보조금은 차종별로 229~266만 원 선이다. 기타형(최대적재량 100㎏ 이하인 3륜 이상 전기 이동수단)은 309~350만 원 저렴하게 구매 가능하다. 전기이륜차와 기타형의 경우 기존 내연기관 이륜차 폐차 후 신규 구매 시 20만 원 추가 지원한다.

충전 인프라 구축 계획도 발표했다. 올해 전기차 급속충전기 1,200기, 수소충전소 46개소를 추가 확보한다. 전기차 완속충전기 국고보조금은 공용충전기에 최대 350만 원, 비공용(개인용) 충전기에 130만 원, 과금형(휴대형) 충전기에 40만 원 등을 배정한다. 비공용 완속충전기는 올해를 끝으로 지원을 중단할 방침이다.

친환경차 보급과 관련 일선에서 제기된 문제점 해결에도 나선다. 앞으로 보조금을 지급받고 차를 구매한 뒤 2년 내에 전기차를 추가로 구매하거나 연구기관이 연구를 목적으로 전기차 등을 구입하는 경우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없다. 여기에 완속충전기 보조금 신청 후 3개월 이내에 반드시 설치를 마치도록 했다. 대규모 공동주택(1,000세대 이상)은 완속충전기 설치 지원을 최대 10기로 제한, 특정 지역에 충전기가 집중되는 현상도 해소토록 했다. 

친환경차 구매 희망자는 인근 자동차 판매 대리점에 방문, 보조금 지원을 위한 구매 지원신청서와 계약서를 작성하면 된다. 각 지자체는 1~2월 중 보급사업을 공고할 예정이다. 자동차 판매 대리점은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관련 서류 접수를 대행한다. 이와 관련, 박륜민 환경부 대기환경과장은 "올해 친환경차 보급 및 충전시설 구축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전기차 10만 대 시대'를 열 것"이라며 "수송 부문 미세먼지를 적극 감축하겠다"고 말했다.

오토타임즈 / 안효문 기자  수정 2019-01-19 21:34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